염사치의 사화

   王莽(왕방)  지황년간(地皇年間) 서기 20~23년에 염사치가 진한우거수(右邊渠帥)로 있을 때 낙랑의 토지가 기름지고 인민이 다 잘 산다는 말을 듣고 그곳에 투항(歸化)하려 하여 자기의 읍락(邑落)을 탈출(脫出), 순망중(巡亡中), 밭 가운데 새(雀)를 쫓는 한 남자를 만났다. 그 남자의 용어가 한인과 다르므로 이유(理由)를 물으니, 남자가 말하되,  "우리는 본래 한인인데,  나의 이름은 호래(戶來)라 한다. 우리들 1천5백인이 재목을 벌채하다가 한인에게 잡히어 머리를 깍고 종(奴隸)이 된지 3년이 된다" 라고 하였다.

  '치( )'가 이르되 내가 지금 낙랑에 투항하러 가는 중이니 너도 같이 가지 아니 하려느냐?하매 호래는 좋다고 하였다.  호래를 데리고 낙랑 함자현(合資縣)에 이르러 사유(事由)를 말하니, 현에서는 곧 '치'를 통역(使譯)으로 삼아 금중(芩中)에서 대선(大船)을 타고 진한(辰韓)에 들어와 호래의 항반배(降伴輩)를 내 놓아라 하여 생존자(生存者), 1천인을 얻었으나,  나머 것  5백인은 이미 죽었다. '치'가 진한(당국자)에게 이르기를 "네가 그 5백인을 마져 돌려보내라, 그렇지 않으면 낙랑에서 만병(萬兵)을 보내어 배를 타고 와서 너희를 칠 것이다. 진한(당국자)는 가로되 "5백인은 이미 죽었으나 그 대신 배상을 물겠다하고 진한인 만5천인과 변한포(弁韓布) 만5천필을 내 놓았다. '치'는 그것을 가지고 낙랑으로 갔다. 군(郡)에서는'치'의 공적을 표창하여 관책(冠?)과 전택(田宅)을 주고 자손(子孫)이 수대 계승(數代 繼承)하여 안제연충4년(安帝延忠四年  서기125년)에 이르도록 부세(賦稅)의 면제(免除)를 받았다

                                                                                         - 위략  -

사료해석 : 염사치는 진한의 족장입니다. 이 사료는 진한의 족장이 낙랑의 의책을 받으로 가다가 중국인을 구조하여 관택과 전택을 하사 받았다는 내용과 관련있습니다. 즉 한인들은 목재를 갈망하엿음을 알수 있으며, 한거수들은 한군현에서 관직을 누르기를 회망하고 있다는 내용이죠. 이 사료의 핵심적 내용은 결국 <한의 분열정책이 성공>하여 예족(부여족), 한족(3한족)들이 중국 한나라의 의도에 넘어갔다는 걸 보여주는 사료이죠. 그러나 맥족(고구려족)은 이 분열책에 넘어가지 않고 저항의식이 많았다고 하는데, 다른 사료에서는 고구려가 <책구루>를 쌓고, 중국의 조복과 의책을 거부하였다라는 기사가 나옵니다.

신고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