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의 영토 확장

동명성왕 2년 6월에 송양이 나라를 들어 항복해오니 그  땅을 다물도로 삼고 송양을 그 곳의 주로 봉하였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동명성왕 -

부여왕 사촌 동생이 만여명을 데리고 투항해 오니 대무신왕이 왕으로 봉하고 연나부에 안치시켰다. 9년 10월에 왕이 친히 개마국을 정벌하여 왕을 죽이고 백성을 위로하여 노략질을 못하게 하고 군현으로 삼았다. 12월에 구다국왕이 개마가 멸망했다는 말을 듣고 나라를 들어 항복하였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대무신왕 -

태조대왕 11년 8월에 갈사왕 손도두가 나라를 들어 항복해오니 도두를 우태로 삼았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태조 -

9월, 왕이 군사 3만 명을 이끌고 현도군에 침입하여 8천 명을 사로잡아 평양으로 옮겼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미천왕  -

6월, 왕이 군사 4천 명을 내어 마침내 요동과 현도를 함락시키고 남녀 l만명을 사로잡아왔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고국양왕  -

8월, 왕이 백제와 패수에서 싸워 크게 이기고 포로 8천 명을 사로잡았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광개토왕   -

9월, 왕이 병사 3만 명을 거느리고 백제를 침입해서 수도인 한성을 함락시키고, 백제왕 부여경(개로왕)을 죽였으며 포로로 남녀 8천 명을 사로잡았다.  

- 삼국사기 고구려본기 장수왕 -

자료 참조 : 고구려의 영토 확장에 대한 현재 교과서 내용의 증거 사료들입니다.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