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기와 왕인

15년 가을 8월 임술의 첫 정묘일에 백제왕이 아직기를 보내어 좋은 말 2필을 바쳤다. 그래서 카루의 산비탈 위에 있는마구간에서 길렀는데, 아직기가 사육을 맡았다. 때문에 말 기르는 곳을 우마야사카라고 한다. 아직기는 또 경전(經典)을 잘 읽었으므로 태자인 우지노와키이라쯔코(?道稚郞子)의 스승으로 삼았다. 이 때 천황이 아직기에게 "혹 너보다 뛰어난 박사가 있느냐"고 물으니, 왕인(王仁)이란 자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카미쯔키노노키미(上毛野君)의 조상인 아라타와케(荒田別)과 카무나키와케(巫別)을 백제에 보내어 왕인을 불렀다. 16년 2월에 왕인이 왔다. 태자 우지노와키이라쯔코는 그를 스승으로 모시고 여러 전적(典籍)들을 배웠는데 통달하지 않음이 없었다.

- 니혼쇼키 권 10, 응신천황 15,16 -

사료해석 : 교과서에 실려있는 왕인 박사의 일본 진출에 대한 글입니다. 백제가 활발하게 일본에 문화 전파를 하여, 국위를 떨치려고 했다는 증거이며, 백제의 박사제도가 활성화되어 있다는 증거의 사료입니다.

신고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