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를 알고, 공부하는 이유를 찾기 위해 떠난

 

자아성찰 캠프의 사진입니다.

 

아이들이 노는 줄 알고 왔다가 프로그램에 빠져들면서 점점 진지해지네요.

 

 

바닥에서 수업듣는 것도 색다른 체험일텐데 적응을 잘하네요.

 

 

학년도 다르고, 사는 곳도 다른 아이들이 마지막에는 너무 친해졌답니다.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