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상고사와 신채호 선생 (1)

어둠의 시기, 역사를 바라보는 틀은 <민족>일 수 밖에 없었다.

1. 1910년 이전의 신채호....

오늘 소개할 역사책은 단재 신채호 선생의 <조선 상고사>이다. 먼저, 책의 내용을 소개하기 전에 신채호 선생이 살았던 시기를 간략히 짚어보자.

신채호 선생이 태어난 1880년은 민씨 정권에 의해 본격적인 <개화>가 시작되던 시기였다. 흥선대원군을 대신하여 <일본>으로부터 선진 문물을 받아들이기 시작한 개화 정책으로 인해, 조선 사회는 술렁이고 있었다.

개화가 사회의 큰 화두가 되었던 그 시기, 동학농민들이 개혁을 외치다 총탄을 맞고 쓰러진 그 시기, 구체제의 모든 것을 버리고 서구식 새 옷을 마련한 1894년의 갑오개혁이 일어난 바로 그 때의 조선... 

그 변화의 한가운데에서 신채호는 19세의 나이로 성균관에 입학하여 유학을 공부하였다.

약관의 나이로 독립협회에서 활동한 그는, 훗날 삼균주의의 아버지라 불리는 조소앙과 함께 <항일 성토문>을 발표하여, 친일파를 규탄하는 운동을 시작했으며, 산동학원을 만들어 교육자로서 독립운동을 시작하였다.

그는 1905년에 성균관 박사가 되었으나 자진 사퇴하고, 장지연의 황성신문사에 들어가 활동하였다. 그는 객원논설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계몽사상을 전파하려고 했으나, 장지연이 을사조약 반대를 표명한 <시일야 방성대곡>을 발표하면서 신문사 자체가 일본에 의해 탄압받게 되었다. 이후, 황성신문은 무기한 정간당하였고, 역사에서 사라지게 된다. 

1906년, 양기탁과 베델이 이끌어가던 대한매일신보에 들어가 주필로 활약하면서 일본의 침략에 대한 부당함을 다양한 글로 적어 내었다. 초창기 그의 작품들은 다음과 같다.

역사논문

   독사신론(讀史新論)

신문논설

   일본의 삼대충노     한일합병론자에게 고함    역사와 애국심과의 관계
   한일합방의 부당       대한의 희망   등...

연재시론

   천희당시화

영웅전기

   을지문덕전    이순신전     이태리 건국 삼걸전

다양한 영웅전기는 그가 <민족주의>를 선호했음을 보여주는 증거이다. 역사 속의 <민족>이란, 생명체와 같은 것으로 나라는 주체(아我)는 다른 모든 것(비아非我)과 구별되는 실체이다. 우리 역사 속에 살아숨쉬는 영웅들은, 민족이라는 <생명체>를 숨쉬게 한 매개체와 같은 것이다. 영웅이 제시해줌으로서 민족을 계몽하려던 신채호의 초기 계몽사상은, 일제 강점기에 <좌절감>을 느끼던 대중들에게 반항의 힘을 주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도 할 수 있다.

반대로 <독사신론>은 위대한 민족의 역사를 부정하면서, 일본에 의지하려는 편협한 개화주의자들을 비판하기도 한다. 개화와 매국은 뭐가 다른 것인가? 일본에 의지해서 선진문물을 받아들이자는 이들이, 일본과의 조약에 서명하고 나라를 일본에 넘기는 것까지 선진문물과 개화로 연결시킨다. 이것은 로마제국에서 노예로 살면서 로마를 찬양한 이들과 무엇이 다른 것인가?

독사신론은, 단군에서 출발한 우리 민족은 <부여>, <고구려>로 이어지는 위대한 시기를 구가했었다고 주장한다. 일본보다 위대한 역사를 가진 민족이 노예근성으로 타락해서는 안된다고 역설한다.

하지만, 1908년 무렵 대한매일 신보에 연재된 이 글들은, 신채호가 민족의 위대함만을 강조하기 위해 적은 글이 아니다. 일본에 의지하여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노예근성이 망국으로 이어졌다는 현재의 상황을 직시하고자, 고대사 이야기를 계속 꺼내고 있는 것이다. <독사신론>의 이야기는 그 이후, 조선상고문화사, 조선사연구초, 조선상고사 등에서 계속 반복되고 있다.

신채호는 한일합방이 이루어진 1910년까지, 국내에서 다양한 독립운동단체에 가입하거나, 직접 주도하여 친일파들과 항전하였다.

1905년 장지연의 <황성신문>, 1906년 양기탁의 <대한매일신보>에서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는 논설을 지속적으로 실었고, 1906년 대한자강회에서 활동하면서 조선인의 교육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계몽운동을 전개하였다. 또 국채보상운동을 장려하기 위해 직접 활동에 참가하였으며, 윤치호, 안창호와 같이 결성한 청년학우회의 창립취지문을 작성하기도 했다.

링크 : 신채호가 대한협회 원보에 올린 글(1906) http://historia.tistory.com/189

그러나, 1907년 일본에 저항하기 위해 만든 비밀결사단체인 신민회가 한일합방 무렵부터 일본에 의해 탄압받으면서, 일제강점기 시기 내내 망명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중국으로 망명하면서도 안정복의 친필이 담긴 <동사강목>을 품에 꼭 안고 있었다고 한다.

링크 : 신민회의 설립 취지문 http://historia.tistory.com/188

2. 1910년 이후의 신채호

1910년, 31살의 신채호. 그의 30대는 너무나 암울하고 어두운 시기였다. 독립을 위해 발버둥칠수록 더욱 암담한 현실의 벽에 부딪힐 수밖에 없었다고나 할까?

1910년 안창호와 같이 산둥지방으로 도망간 신채호는 독립운동가들의 모임인 <청도회의>에 참여한 뒤, 독립운동자금을 모아 무관학교를 세우고 <무장독립투쟁>을 할 것을 결의한다.

링크 : 청도회의 <daum 신지식인 검색>

1911년 이동휘와 함께 광복회를 조직하여 부회장을 역임하면서, 청구신문 등 민족신문에 끊임없이 글을 기고하였다. 1913년에는 상하이에 <동제사>를 건립하여 신규식, 조소앙, 박인식, 정인보 등 민족주의 학자들과 함께 조선 독립운동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다녔다. 30대의 신채호가 독립운동과 계몽활동을 위해 노력한 흔적들은 다음과 같다.

1910년

  대동공보 주필, 청구신문 발행

1911년

  광복회 부회장으로 활동

1912년

  권업신문 주필로 국외 조선인 계몽활동

1913년

  동제사 활동 - 박은식, 조소앙, 정인보, 문일평 등과 민족주의 저술활동

1914년

  대종교 동창학교 교사 활동, 조선사 집필 착수, 광개토왕릉비 현지 답사

1915년

  신한혁명단 조직 후 무장독립운동 활동 시작(일본에 의해 실패)

1916년

  소설 <꿈하늘> 집필, 도제사언문 집필(나철 추모)

1918년

  <조선사> 집필, 무오독립선언 33인에 참가

1919년

  3.1운동 국외 참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의원 활동, 신대한 주필 활동

1920년

  만주 독립군 단체를 통합한 군사통일촉진회 발기

  1910년대 신채호는, 망명 생활을 하면서도 틈틈이 글을 지었고, 독립운동과 계몽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 적어나갔다. 특히 1915년에는 무장독립활동이 독립에 필요하다는 전제하여, <신한혁명당>을 조직하여 1차 무장독립운동을 시도하였으나, 일본의 철저한 감시로 실패하였다.

일찍이 민족 영웅을 통한 애국심 고취에 관심이 많았던 신채호는 직접 광개토대왕릉비를 답사하여, 비석을 일본이 위조했다는 것을 밝혀내고, 그 비석이 가진 의미를 재발견하기도 하였다. 신채호의 노력으로 광개토대왕릉비를 위조한 일본의 만행을 논리적으로 지적할 수 있게 되었다.

링크 : 광개토대왕릉비 비문 조작설(출처 : 조선상고사) http://historia.tistory.com/323

 

 

다음 장에서는 3.1운동이 신채호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왔으며, 신채호의 사상이 3.1운동 전후로 어떻게 바뀌었는지를 이야기 해본 뒤, 당시 민족주의자들이 생각한 3.1 운동과 독립에 대해 간단히 이야기하자. 신채호의 일대기를 정리한 뒤, 3-4편부터는 대표작인 조선상고사에 나오는 신채호 사상을 정리해보면서 마치도록 하겠다. (블로그에 적는 주관적인 글이기에 일부 다른 견해가 있어도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p.s : 요즘 백범 김구선생의 기념관을 짓는 것, 김구선생을 모델로 한 10만원권을 발행하는 것 등이 전면 중지되었다. 신채호는 무정부주의자이고, 김구는 건국을 반대한 빨갱이라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 홍경래, 전봉준은 내란을 일으킨 좌파 빨갱이이고, 안중근, 윤봉길은 테러리스트에 불과한 사람들이라고 말한다. 황당함과 짜증을 넘어 색다른 이론을 창조적으로 만드는 그 분들에게 경의까지 표한다.

단, 근현대사 교과서는 만든 사람끼리만 읽어주세요.. 제발..

링크 : 그 분들이 수험을 출제한다면 이런 문제가???

 

역사 이야기 <히스토리아 > http://historia.tistory.com    by 히스

 

 

자세한 내용은 이 책을 참조하세요 ...

조선상고사
카테고리 역사/문화
지은이 신채호 (비봉출판사, 2006년)
상세보기

늘 푸른 역사가 신채호
카테고리 아동
지은이 김남일 (창비, 2007년)
상세보기

단재 신채호:그생애와 사상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임중빈 (명지사, 1990년)
상세보기

조선상고문화사(외)
카테고리 역사/문화
지은이 신채호 (비봉출판사, 2007년)
상세보기

신채호의 역사사상 연구
카테고리 역사/풍속/신화
지은이 신일철 (고려대학교출판부, 2007년)
상세보기

단재 신채호 평전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김삼웅 (시대의창, 2005년)
상세보기

단재 신채호문집(사르비아문고 29)
카테고리 시/에세이
지은이 신채호 (범우사, 1999년)
상세보기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

통일신라시대의 숙위학생

숙위학생이란, 신라에서 중국 당나라로 유학갔던 학생들을 말합니다. 이 숙위학생은 통일신라시대에 전제왕권기와 신라하대에 성격을 달리합니다. 숙위학생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상단 검색창에서 <숙위학생>을 입력하시기 바랍니다.

1. 숙위학생이 시작된 이유는?

원래 숙위학생이란, 고구려, 백제, 신라, 고창, 토번 등에서 당의 개방정책에 의해 유학생을 파견한 것에서 시작됩니다. 즉, 당은 주변 여러 나라에서 유학생을 모아 당나라 교육기관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 주고, 유능한 인재를 당에서 선별하여 활용하는 정책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숙위학생을 당나라의 개방성으로만 볼 수는 없습니다. 왜냐면 초기의 숙위학생들은 유학생이라기 보다는 <인질적 성격>이 강했기 때문입니다. 인질적 성격이라는 것은 초기 숙위학생을 했던 신분이 <진골 혈통>이었다는 것에서 증명됩니다. 다음 사료를 한번 볼까요?

(1)번 사료

김춘추가 당왕에게 아뢰기를 이렇게 말하였다. "신에게 일곱 아들이 있으니 성상곁에 있게 해주소서" 곧 아들 문왕과 대감인 **를 머물러 두게 하였다.

(2)번 사료

신라는 당나라와 조공한 이후 항상 왕자를 보내 숙위를 시켰고, 학생을 보내 대학에 입학시켜 공부하게 하였다. 이들은 l0년을 기한으로 귀국케 하였으며, 계속 파견된 입학생이 100 여 명에 이르렀다.

- 동사강목 -

위 (1)번 사료를 보면 김춘추가 당에 아들인 문왕(훗날 문무왕)을 보낸 것은 유학을 위한 것이 아니라 삼국통일기에 당의 협조를 위해 아들을 인질로 보낸 것입니다. 또 (2)번 사료로 보면 신라가 당에 신하를 보낸 것이 <왕자>출신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단, (2)번 사료에서는 학생들을 대학에 입학시켰다는 점에서 순수 학문을 위한 유학생들로 바뀌고 있다는 것도 동시에 보여줍니다.

2. 숙위학생의 신분과 역할이 바뀌다.

이러한 인질적 성격의 숙위학생은 신라 하대로 가면서 그 성격이 변화합니다. 신문왕 대 <국학>이 설립되면서 신라도 본격적으로 당나라를 모방한 유학교육이 시작되었습니다. 따라서 이 때부터의 숙위학생은 단순히 인질이 아니라 <학문연구>도 겸하게 된 것입니다.

왕의 아우 김사종을 당나라에 보내어 방물을 전하고 겸하여 글을 올려 자제의 국학 입학을 청하니 당주가 이를 허락하였다.

- 동사강목 -

위 사료를 보면 왕의 아우가 당나라에 인질적 성격으로 당에 갔으나, 국학에 입학하였다고 나옵니다. 이것은 곧 인질적 성격과 함께 학문적 목적도 겸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다음 사료를 볼까요?

(1)번 사료

당문종은 홍로시에 명하에 질자와 기한이 넘어 마땅히 귀국해야 할 학생 105인을 귀국하도록 하였다.

(2)번 사료

빈공과(賓貢科)는 매월 별시(別試)를 치러 합격자를 방(榜)의 끄트머리에 부쳤는데, 김운경(金雲卿)이 처음 합격한 이후 당말(唐末)까지 58인이었고, 5대(代)에는 32인이나 되었다. 그중 대표적인 인물은 최이정(崔利貞)· 박계업(朴季業)· 김윤부(金允夫)· 김입지(金立之)· 박양지(朴亮之)· 이동(李同)· 최영(崔靈)· 김무선(金茂先)· 양영(楊潁)· 최환(崔渙)· 최광유(崔匡裕)· 최치원(崔致遠)· 최신지(崔愼之)· 김소유(金紹游), 박인범(朴仁範)· 최승우(崔承祐) 등으로, 이들은 이름을 떨친 바 있다. (《東史綱目》5上, 眞聖女主 3年 )

- 동사강목 5권 상, 진성여주 3년 -

위 사료를 보면 신라 후기의 숙위학생은 이제 확실히 공부를 위한 숙위 학생으로 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들의 귀국 숫자도 100명을 넘어 대단위이며, 이들의 출신도 김운경, 최치원 등 6두품 출신입니다.

즉, 신라에서 골품제도의 한계로 더 이상 승진하지 못한 6두품들이 당에서 빈공과에 합격하여 능력을 인정받아서 당 왕조에 협조하거나, 신라로 돌아와 정치에 매진했음을 보여줍니다.

이렇게 학문적 성향이 강한 나말의 숙위학생들은 당에서는 인정받았지만, 정작 신라에서는 큰 인정을 받지 못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폐쇄적인 골품제의 한계 때문입니다. 이들은 신라로 돌아온 후, 신라 사회의 모순을 한탄하며 대부분 당으로 돌아갑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최치원과 같이 은거하여 도교사상에 심취하거나, 호족과 연계하여 반신라적인 성향으로 돌아서기도 합니다.

결과적으로 정리하자면 숙위학생은 초기에는 인질적인 성격이 강하였으나, 후기에는 학문적인 성격이 강하였고, 이러한 숙위학생들이 나말에 골품제적 한계에 좌절하면서 반신라적인 성향을 보였다는 것으로 정리할 수 있겠네요.

<http://historia.tistory.com 티스토리 역사블로그 - 히스토리아>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

고조선의 중심지는 도대체 어디인가?

1. 기자 조선이란 무엇인가?

중국에서는 고조선에 대한 이야기를 다룰 때, 항상 기자 조선을 염두에 두고 서술합니다. 고조선을 세운 것은 단군이지만, 중국에서 기자가 건너와 단군조선을 개화시켰고 단군조선이 문명화된 것은 기자의 영향이라고 말합니다. 실제, 조선시대의 지배층도 이 기자조선에 대한 이야기를 기정 사실로 받아들였고, 문명의 개화는 기자의 영향이 크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일제 침략기 민족주의 사학자들은 기자 조선의 이야기를 중국이 만들어낸 허구라고 생각하기 시작합니다. 어떤 학자들은 기자가 중국인이 아니라 우리 민족이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기자조선과 위만조선은 요하 서쪽에 위치한 조선으로 단군이 세운 단군조선과는 별도의 나라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이 내용을 간략히 요약하면, 단군조선이 새로운 세력인 지자조선에게 서쪽 영토를 일부 나눠준 것이라는 주장이지요. 서양이나 중국식으로 보면 봉건제도적인 성격이 있다고 말할 수도 있겠네요. 이 기자조선은 나중에, 또 다시 중국에서 넘어온 우리나라 유민세력인 위만조선에게 무너집니다. 그리고 위만조선은 중국 한무제에게 멸망당합니다.

단군조선과 기자조선을 별도의 나라로 본다면 한사군이 고조선을 멸망시킨 사건은 단군조선과 무관한 일이 됩니다. 삼국유사에서는 단군조선만 고조선으로 기록해놓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지요.

위만조선은 한나라와 적극적인 투쟁을 벌이다 망한 나라입니다. 진국, 진번, 임둔이 한과 직접 접촉하는 것을 막으면서 중계무역을 독점하였고, 중계무역으로 쌓은 부를 이용하여 주변 임둔, 진번을 복속시켰습니다. 그리고, 흉노와 연합하여 한에 대항하려 했습니다. 위만조선의 이러한 행동은 한나라에게 커다란 위협이였고, 한무제는 적극적으로 위만조선을 공략하여 멸망시킨 것입니다. 이러한, 새로운 주장은 가설에 불과하지만, 최근 많은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2. 고조선의 중심지는 평양이다.

고조선은 그 중심지가 어디인지를 놓고 많은 이견이 있습니다. 실증주의 학자들은 고조선의 중심지는 대동강을 거점으로 하는 평양으로 보고 있습니다. 반대로 민족주의적인 학자들은 고조선의 중심지가 요동이라고 주장합니다. 최근에는 고조선의 중심지가 요동에서 평양으로 이동했다는 이동설이 거의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그럼, 평양설, 요동설, 이동설을 차례대로 살펴보도록 하죠.

평양설을 주장하는 사례부터 볼까요?

고조선 중심지를 평양이라고 주장하는 학설이나 학자들을 살펴보면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것은 그들이 평양설을 주장하던 시기가 북방 요동을 점령한 민족에 의해 침입을 받던 시기라는 점이죠. 북방 민족에게 침입을 받는 시기에 고조선 중심지가 요동이라고 주장하는 발언은 민족적 정체성을 훼손하고, 매국적 행위로 지탄받을 수 있습니다. 그럼 구체적 예를 들어볼까요?

고조선 중심지가 평양이라고 주장한 문헌은 일단 <삼국유사>가 있습니다. 삼국유사는 평양에서 단군이 고조선을 세웠다고 기정사실화 해서 적어놓고 있죠. 일연이 삼국유사를 적은 시기는 몽고 침략기로서 문화적 정체성이 훼손되는 시기였습니다. 당시 몽골과의 차별성을 두기 위해서는 고조선의 중심지는 몽골이 점령한 요동이 아닌 평양이어야 할 필연성이 있었습니다.

조선시대에는 안정복, 정약용 등 실학적 사관을 가진 학자들이 평양설을 주장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당시 중국에서 청나라가 강성했고, 청나라가 <만주원류고>라는 책을 적었기 때문입니다. 만주원류고는 만주와 한반도의 역사를 청나라 중심으로 엮은 책으로, 청과 조선은 문화적 뿌리가 같은 민족이라고 적어놓았습니다. 안정복과 정약용은 민족적 자존심 차원에서 단군 조선의 위치는 청의 근거지인 요동이 아니라 평양이라고 주장합니다.

안정복은 <동사강목>에서 고조선의 중심지를 압록강 이남으로 한정함으로서 청나라의 역사인식에 정면으로 반발합니다. 정약용의 <아방강역고>에서는 고조선의 중심지는 한반도라고 정하고, 훗날 영토를 넓혀 요서를 점령하고 연과 국경이 마주한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즉, 고조선은 한반도에서 시작하여 중국쪽으로 확장된 국가라는 것이지요. 이것은 민족의 뿌리가 한반도에서 시작된 것임을 강조하는 것이였습니다. 정약용은 낙랑, 현도, 임둔(함경도-평양-임진강)이 고조선의 중심지역이라고 주장합니다. 한치윤의 <해동역사>에서는 고조선의 영토는 요서를 포함하는 광대한 지역이였으나, 중심지는 어디까지나 평양임을 역설합니다. 조선시대 동국통감, 동국여지승람, 동국지리지 등의 단군관련 기사도 평양중심의 단군조선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제 문헌고증사학자들은 철저한 고증을 통해 고조선의 중심지가 평양이라는 것을 밝혀내려고 했습니다. 한군현의 위치가 요동이 아니라 한반도 내라는 것도 이들이 밝혀내려고 하였고, 단군조선의 위치도 객관적으로 밝히려고 했습니다. 이병도는 아사달은 평양, 패수는 청천강, 만번한은 박천강, 열수는 대동강으로 파악하여 고조선은 한반도에 위치한 국가임을 주장합니다.

3. 고조선의 중심지는 요동이다.

고조선의 중심지가 요동이라고 주장하는 학설의 공통점은 민족적 자긍심이 높아진 시대에 국가적 위상을 높이려고 한 시도와 맞물린다는 점입니다.

요동설은 조선 초기 권람의 <응제시주>에서 처음으로 보입니다. 권람은 낙랑은 압록강 북쪽이며, 기자조선은 요동과 요서에 걸친 광대한 영역국가라고 주장합니다. 정도전은 이러한 옛 조선을 계승한 조선왕조가 요동정벌을 하여 옛 영광을 되찾아야 한다고까지 주장했습니다. 정도전은 이성계와 북벌을 계획하여 당시 중국 명나라와 조선의 사이가 멀어지기도 합니다.

17세기에 남인학자들은 이러한 요동설을 체계화 합니다. 홍여하는 정묘호란, 병자호란 이후 북벌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청나라는 우리 옛 땅을 강탈한 도적이라고 말합니다. 이익, 이종휘 등은 이러한 사상을 <소중화 사상>과 연결시켜, 중국 정통 국가인 <명>이 멸망한 뒤 중화사상의 전통은 오랑캐인 청이 아니라 <조선>에 넘어왔다고 주장합니다. 따라서 <청>은 중국 영토와 옛 고조선의 영토를 강탈한 침입자라고 주장합니다. 청의 문물을 받아들이자고 했던 북학파 역시 <청>이 고조성의 영토를 차지한 국가라는 점은 인식하고 있었으며, 이것은 실학자들을 거쳐 일제시대 민족사학자들에게 계승됩니다.

평양설과 요동설은 어느 것이 옳은지 판단내리기 어렵습니다. 또, 평양설과 요동설 중 어느 하나를 주장한다고 해서, 그 입장이 애국적이거나 매국적이라는 판단도 내릴 수 없습니다. 평양설은 외세 침략에 맞서 우리 민족의 기원을 한반도에서 찾으려고 한 애국심의 발로이며, 요동설도 우리 영역을 요동너머로 정함으로서 우리 민족의 자긍심을 보여주려는 시도였습니다. 즉, 이 두가지는 민족적 처지를 우선시하는 분위기 속에서 당시대에는 필연적으로 주장할 수 밖에 없는 상반된 학설이였던 것이지요.

4. 고조선 중심지의 이동설

이동설의 핵심내용은 고조선이 요동에서 건국하였으나 후에 한반도 내부로 이동했다는 주장입니다. 이러한 주장은 신채호 등 민족주의 사학자들의 주장이였습니다. 실제 고조선 문화를 규정하는 것은 비파형 동검 문화인데, 비파형 동검이 출현한 것은 요서가 먼저이고, 요동으로 차츰 전파됩니다. 이것은 고조선의 중심지가 요서에서 요동으로 점차 이동함을 보여줍니다.

만약 고조선 중심지가 초기부터 평양이라면 한가지 모순이 생깁니다. 평양에서 발견되는 고조선기 세형동검은 그 상한선이 기원전 4세기를 넘지 못합니다. 그렇다면, 기원전 4세기 이전의 고조선은 무엇을 들고 중국과 항쟁했을까요?

즉, 요동에서 기원전 4세기 이전 발견되는 비파형 동검이였을 것입니다. 이것으로 미루어 고조선의 중심지는 비파형 동검을 사용한 요동에서 뿌리내리고 있다가, 중국과의 항쟁(기원전 4세기 연의 침입)에서 밀린 후 평양지역으로 이동했다는 학설입니다. 평양으로 이동 후 한국형 세형동검을 만들어 사용했을 것입니다. 이 학설이 최근에는 유력한 학설로 자리잡았습니다.

고조선 중심지 이동설은 고조선의 역사를 집중적으로 다룬 고조선 이야기를 적을 때 상세하게 적겠습니다.

 <http://historia.tistory.com 역사전문블로그 히스토리아>

글을 퍼가실 땐 댓글을 남겨주시는 것...인터넷 문화의 기본입니다.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