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트맵  |  공지사항  |  국가공채운영

 

신민회 취지문

러.일전쟁의 포성이 아직 그치지 않고, 마관(馬關)조약의 먹물이 아직 마르기 전에 외교권이 하루아침에 동쪽으로 넘어가고 정부의 차석(次席)에는 외국이 나란히 앉아서 군경과 법도를 낱낱이 인계하고 광산과 삼림과 토지를 마디마디 할양하여 빼앗기고 있다.

슬프다, 동포여! 아는가 모르는가. 꿈을 깨였는가. 수 평의 초가집도 나의 집이 아니며, 수 무의 산소도 나의 땅이 아니며, 문전의 뽕나무와 석류도 나의 초목이 아니며, 동구 밖의 시냇물도 나의 물이 아니다. 오호라! 이 나라는 내 나라인데 내가 죽고자 하면 이 나라를 어디다 버려두며, 내가 숨고자 할진대 누구에게 맡길 것인가. 어찌 일시적 비분으로써 분연히 자결을 기도하며, 또한 염세적 비판으로써 호연 은거함으로 돌아갈 바이랴. 신민회는 무엇을 위하여 일어남이요?

민습의 완고 부패에 신사상이 시급하며, 민습의 우미에 신교육이 시급하며, 열심의 냉각에 신제창이 시급하며, 원기의 쇠퇴에 신수양이 시급하며, 도덕의 타락에 신윤리가 시급하며, 문화의 쇠퇴에 신학술이 시급하며, 실업의 조췌에 신모범이 시급하며, 정치의 부패에 신개혁이 시급이라. 천만 가지 일에 신(新)을 기다리지 않는 바 없도다.

무릇 우리 대한인은 내외를 막론하고 통일연합으로써 그 진로를 정하고 독립자유로써 그 목적을 세움이니, 이것이 신민회가 원하는 바이며 신민회가 품어 생각하는 소이이니, 간단히 말하면 오직 신정신을 불러 깨우쳐서 신단체를 조직한 후에 신국을 건설할 뿐이다. 우리가 백성을 새롭게 하지 않으면 누가 우리 대한을 사랑하며, 우리가 백성을 새롭게 하지 않으면 누가 우리 대한을 보호하겠는가.

과거 4천년 구한국의 말년에 망국혼을 지으려는가. 장래 억만년 신한국의 초년의 흥국민(興國民)을 지으려는가. 오라!  우리 대한신민이여!

참고글 : 신민회는 너무나 유명한 단체입니다. 신민회는 일제의 감시와 신문법, 보안법 등의 탄압 속에서 정치활동의 합법성의 한계를 느껴 애국계몽의 틀을 일부 벗어나 투쟁적, 적극적인 구국운동을 모색하였다는 것에 의의가 있습니다.

또 국권회복의 자강운동이면서 최초로 공화정체를 표방한 단체로, 이것은 후에 대한민국임시정부에서 실제 실현됩니다.

신민회는 비밀결사로서 전국적 조직을 표방하였고, 사회각층인사를 망라하여 조직하였는데, 비밀단체임에도 그 활동은 거의 대부분 합법성을 띄고 이루어졌습니다.

또한 민중계몽에 노력하여 대성학교, 오산학교 등을 건립하였고, 경제자립운동을 위하여 자기회사, 태극서관, 대한매일신보 등도 운영하였습니다.

특히 중요한 점은 독립운동 기지 건설 운동을 하면서 서간도 삼원보에 신한민촌, 경학사, 부민단, 한족회, 서로군정서로 이어지는 독립운동을 주도하였고, 신흥무관학교를 세워 장교를 양성하기도 합니다. 이들 출신들은 후에 동림무관학교, 밀산무관학교 등 유명한 학교들과도 관련을 맺습니다.

신민회는 1911년 105인 사건을 조작한 일본에 의해 해체되지만 그 의의는 너무나 뚜렸합니다. 신민회는 민족 독립운동의 이념으로서 공화정을 제시하였고, 전략으로서 독립전쟁론을 수립하였으며, 그 기반으로 독립기지를 건설하면서 실력 양성을 추구하였습니다. 특히 애국계몽운동의 단점을 극복하고 선독립 후실력 운동을 표방하여 독립전쟁론을 채택합니다.

독립전쟁론이란, 비무장 실력양성을 배격하고, 또 대책없는 무장투쟁론의 비현실성도 보완하면서 준비된 독립전쟁론을 추구하는 것을말합니다. 이들은 이후 실력양성 중심파와 무장 투쟁 중심파로 나뉩니다. 안창호 등은 미국에서 흥사단을 조직하여 실력 위주의 운동을 펼치는가 하면, 이동휘, 양기탁, 이시영 등은 만주, 연해주 등에서 독립기지 건설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데이터관리자 한국빅데이터교육협회

데이터분석 및 교육 전문기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꼭두각시 2011.02.16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제에 의해 해체되지 않을수 없었던가....라는 방법론의 후회가 생겨납니다...좀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었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