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  |  전체글  |  모바일  |  이메일


미네르바 "韓, 내년3월 日자본에 먹힐수도"
[머니투데이] 2008년 11월 18일(화) 오후 04:09 가 가| 이메일| 프린트 [머니투데이 도병욱기자]

9월초 리 먼 브라더스 부실사태를 미리 예상하고 10월 환율 급등을 정확히 예견해 주목받았던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가 "이런 식이라면 한국 은 연말 혹은 내년 3월을 못 버티고 일본 자본에 편입되는 파국을 맞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미네르바는 신동아 12월호에 투고 한 글을 통해 "지난해 11월 은행들은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양도성예금증서(CD)를 남발했고, 이는 대부분 일본 자본이 매입했다" 며 이같이 주장했다.

내년 1월이면 은행외채 만기가 도래하는데, 이미 프로젝트파이낸싱(PF)로 야기된 시중은행의 자기자본(BIS) 비율 하락은 1금융권과 2금융권, 건설회사, 중소기업 등에 영향을 끼쳐 전방위 산업의 도산이 일어날 것이라는 주장이다.

또 "가장 걱정스러운 대목은 일본의 움직임"이라며 "일본은 최근 자진해서 국제통화기금(IMF) 자금 조달에 나섰는데, 통화스와프가 아닌 IMF를 통한 한국자본 잠식 카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 아닌가 걱정" 이라고 지적했다.

미네르바는 주가와 부동산 등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주가에 대해서는 "한국(코스피)은 500선, 미국(다우존 스 산업지수)은 5000선이 올해 바닥이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18일 코스피지수가 1036.16으로 마감하고, 17일(현지시 간) 다우존스 지수가 8273.58로 장을 마친 것에 비춰보면 앞으로도 주가 폭락이 이어진다는 전망이다.

부동산에 대해서는 "강남 부동산 가격은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 것" 이라며 "2010년까지는 불황이 이어진다고 봐야한다" 고 전망했다.

이명박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는 올해 초 어설픈 환율 개입으로 인해 자본시장 전체에 악영향을 끼쳤고, 이 때문에 자본시 장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연금의 주식시장 투자에 대해서도 "연기금 투입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단기수익이 -500% 가 될 정도로 털어 막는 것은 비정상적"이라며 "이렇게 한다고 망가진 실물경제가 하루아침에 좋아질 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또 앞으로 닥쳐올 비상체제에서 살아남기 위해
△ 실직에 대비해 최소 6개월치 봉급에 준하는 비상금 준비
△ 3개월 분량의 생필품 마련 △유동성 확보를 위한 할부 조기 상환
△대출 비중 축소 등을 제안했다.

자신의 경력 및 신상에 대해서는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증권사에 근무한 적이 있고 해외체류 경험도 있다" 면서도 "나이에 대해서는 코멘트 하지 않겠다" 고 답했다.

그는 또 "그동안 다음 아고라에 글을 올리면서 호응과 응원도 많이 받았지만, 언제부터인가 여러 수단과 방법으로 나를 죽이겠다는 협박이 많이 들어왔다" 며 "이것이 첫 번째 절필 선언의 이유" 라고 밝혔다.

아고라에 쓴 글에서 언급한 '노란 토끼'에 대해서는 "환투기 세력" 이라며 "10년 전 외환위기 당시 환율을 끌어 올렸던 세력으로 외양은 미국 헤지펀드지만 그 배후에는 일본 엔 캐리 자본이 버티고 있다" 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원화 약세와 정부의 경 기부양정책을 틈타 상대적으로 강세인 달러를 빼내가기 위해 한국을 주 타깃으로 삼았다" 고 덧붙였다.
--------------------------------
댓글 ; 이명박이는 노동자로 일만 아는사람이지
정치관 역사관 그런거 모르는 노동자 입니다
강자들에게 아첨해서 돈벌어 대통령 된 나라. 그런걸 지도자로 뽑아주는 국민
날이 갈수록 일본 중국 보다 더 뒤떨어 집니다.
강국이 되는 조건은 정신이지 돈이 아님니다.
미래가 어두운 나라 - - 그래서 미국을 왔지요
하는 꼴이 앞으로 일본 중국에 합병될 나라


블로그 이미지

한국빅데이터교육협회

데이터분석 및 교육 전문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