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  |  전체글  |  모바일  |  이메일

일본 고대사를 총체적으로 개관하고 시작힙니다.

1. 일본 고대사를 바라보는 키워드는?

일본 고대사를 정리할 때 이것으로 시작되어, 이것으로 정리된다고 한마디로 요약해봅시다. 여기서 말하는 이것이란?

답은 불교와 율령입니다. 우리나라 삼국시대를 정리할 때도 불교수용, 율령반포를 고대사의 키워드로 활용하는 것처럼 일본사 역시 불교, 율령이 일본 고대사를 정리하는데에는 최고의 키워드라고 보면 됩니다. 이 두가지는 왕권강화를 위해 필수적인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신라 진흥왕이 스스로를 전륜성왕이라고 우기면서, 부처는 곧 왕이라는 왕즉불 사상과 신라 진골귀족은 부처의 일족인 크사트리아족이라는 이념으로 백성들을 통합하고, 국가 이념을 정비한 적이 있습니다.

일본은 더 심합니다. 불교라는 종교 자체가 곧 중앙집권을 위한 기본 포석이었고, 이 불교를 통해 중앙집권이 되면서부터 <율령>이라는 법령을 통한 통치를 시작하니까요. 그리고, 일본 고대국가들이 망하는 것도 이 불교라는 종교의 신성함이 사라지고, 율령이 문란해지면서입니다. 즉, 일본 고대는 불교, 율령의 역사로 정리하면 쉽지요.

2. 일본 고대사는 어떤 정권이라고 보면 되는가?

일본 고대사는 흔히 <야먀토 정권>이라는 통일적인 성격의 국가가 일본에 등장한 뒤, 불교와 율령을 수용하여 전성기를 맞이하다가 망해간 시대라고 칭하면 됩니다. 야마토 정권은 6C 백제 성왕으로부터 불교를 수용하는데, 이 불교가 일본에 융성할수록 왕권이 강화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왕즉불 사상을 통해 왕이 곧 부처라는 이념은, 지방 호족들이 감히 왕에게 덤빌 수 있는 최소한의 기회마저 박탈하는 것이니까요. 야마토 정권에서 특히 불교를 숭상하여 진호국가(부처를 국가적으로 숭상하는 국가)가 된 시기가 7C 나라 시대인데, 이 시대 가장 불교가 융성했습니다.

그러나 8C 이후 승려들이 정치가와 유착하고, 불교가 부패하게 되면서 794년 간무천황은 수도를 헤이안으로 옮기게 됩니다. 이 시대를 헤이안 시대라고 하는데, 이 시대의 특징은 불교가 부패하고, 율령체제가 흔들리면서 왕권이 약해진다는 점입니다. 왕권이 약해지자 호족들은 불교를 대신하여 밀교, 아미타 신앙 등을 도입하면서 혼란기를 만들기 시작합니다.

천황은 이러한 지방 호족들을 막기 위해 독실한 불교 승려를 <승병>으로 만들어 부처의 힘으로 호족들을 탄압하려 했습니다. 호족들은 부처의 천벌을 무서워해 감히 천황과 맞서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호족들은 부처의 힘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병들을 등용하기 시작하는데 이들이 바로 사무라이(무사)들입니다. 이들은 돈만 주면 승려과 부처고 없이 무조건적인 학살로 끝을 보는 무시무시한 자들이었죠. 이들은 부처에게 충성하는 것이 아니라 돈을 주는 주인에게 의리로서 충성하는 사람들입니다.

이들 무사들이 정권을 잡게 되는 시대를 일본사에서 중세라고 부릅니다. 그럼 이제 일본 고대사 이야기를 세세하게 하나 하나 짚어 나가며 내용을 전개해 보겠습니다.

현재의 이야기 위치 : 죠몬시대(석기시대) - 야요이 시대(금속시대) - 야마토시대(일본고대사)

 <http://historia.tistory.com 역사전문블로그 히스토리아>

글을 퍼가실 땐 댓글을 남겨주시는 것...인터넷 문화의 기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한국빅데이터교육협회

데이터분석 및 교육 전문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