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양 오행 사상

음양오행사상은 춘추전국시대의 사상 중 특이하게 정치적인 윤리성이나 개혁성보다는 자연과 인간의 조화를 추구하는 자연주의적 법칙을 탐색한 사상입니다. 이 사상은 제자백가시대의 큰 흐름이라기 보다 후대의 중국 자연관에 미친 영향이 커서 정리해 봅니다.

1. 음양오행사상의 개관

음양오행사상은 중국 최초의 자연철학으로서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어야 함을 강조한 사상이라는 것에 큰 의미가 있습니다. 모든 자연현상과 인간의 운명을 음양의 이원론과 오행의 순환으로 결정할 수 있다는 환경결정론적인 사상입니다. 이 사상은 추연의 오행설과 중국 전통의 음양 이원론이 합쳐서 형성되었습니다.

여기서 오행이란 자연현상의 배항과 연속적 순환에 의해 변화하는 우주의 기를 말합니다. 음양이란 인도, 오리엔트와 같은 선, 악의 투쟁을 상징하는 대립적 구조가 아니라 <인간현상의 분석을 위한 자연적 재료>로서의 음양을 말합니다.

2. 음양오행이란?

음양 오행이란 음양 사상과 오행사상을 합친것입니다. 음양 사상은 은, 주대 천명사상을 바탕으로 하늘의 뜻과 땅의 뜻이라는 신의 흐름이 하나로 만났다는 것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그것이 전국시대 양, 음의 이원론으로 정립된 듯 합니다.

먼저 양과 음을 볼까요?

양이란 밝고 크고, 역동적이고 단단한 기운을 말하며, 음이란 작고, 정적이고, 어둡고 부드러운 기운을 말합니다. 이 음과 양이라는 두 가지 명제로 세계를 해석하고 인간사회를 분석하는 것이 음양론입니다. 그러나, 여기서 말하는 음양이란 눈에 보이는 사물이나 물질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사물에 내제되어 있는 기운을 덥다, 춥다 / 밝다, 어둡다 / 친근하다, 어색하다 등으로 표현한 일종의 <표현법>이라는 것을 유념해야 합니다. 실제, 음양 사상에서는 남자의 기운, 여자의 기운 등을 그 형질에 따라 나누거나, 하늘의 기운, 땅의 기운을 느낌으로 해석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서의 기운이란 실제 그 형체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그 본질 속에 내재된 기질을 말합니다.

다음으로 오행을 보죠.

오행이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목, 화, 토, 금, 수를 말합니다. 오행이라는 말은 <서경>에서 처음 등장하는데, 서경 홍범조를 보면 <오행이란 인간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기본 토대를 말하면서, 반명 우주 만물을 구성하는 본연의 기운을 말합니다.> 이 오행이란 것은 다섯 기운이 우주의 법칙에 따라 서로 순환하며 동적으로 작용함으로서 자연의 <규칙 : 로고스>를 만들어냅니다.

이 오행은 서로 연합하거나, 대치하면서 기운을 내거나, 기운을 빼앗곤 하는데, 서로 기운을 주는 것을 상생, 기운을 빼앗는 것을 상극이라고 합니다. 상생과 상극이 이어지는 순서는 항상 토, 목, 금, 화, 수 입니다.

상생 : 목-화, 화-토, 토-금, 금-수, 수-목 입니다. 좋은 기운입니다.
   상극 : 수-화, 화-금, 금-목, 목-토, 토-수 입니다. 서로 안 좋은 기운입니다.

3. 추연의 음양가

춘추전국시대의 추연은 제나라 직하의 박사로 활동한 제자백가 사상의 전통파입니다. 그는 맹자와 같은 연대를 살면서 그의 혁명론이나, 성선설 등에서도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합니다 . 실제, 오행론은 우주와 세계의 규칙이 무엇인가를 따지는 학문에서 출발하는데, 이것은 우주와 인간의 근본 원리가 인과 성에 있다는 유교적 원리와도 일맥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죠.

이 오행론은 맹자의 혁명론과 많은 부분이 일치합니다. 대표적으로 <오덕종시설>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추연은 왕조가 교체하는 것은 오행이 상생, 상극하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이것이 오덕종시설이죠.

그가 말한 대로, 토, 목, 금, 화, 수의 순서대로 오행이 순환된다면, 토의 다음 왕조는 목, 그 다음 왕조는 금이 되어야 합니다. 그는 하, 은, 주 삼대는 목, 금, 화의 순서로 왕조가 바뀐 것이라고 봅니다. 즉 이말을 다시 말하면, 모든 역사 역시 자연의 법칙과 동일하기게 진행된다는 것입니다. 이 왕조의 교체설은 훗날 한무제 시기 동중서의 천인상응론의 근거가 되기도 합니다. 동중서는 덕이 있는 천자는 하늘의 뜻과 상응하여 그 정당성을 부여받는다는 <하늘과 인간은 서로 상응한다>는 설로 한무제의 왕권을 신성화하였는데, 이 논리 역시 오행론에 기반한 미신적인 부분이 많습니다.

그런데, 이 사상을 유교적인 입장에서 단지 미신적인 부분으로 치부하기에는 그 논리가 상당히 과학적입니다. 특히 자연과 인간은 서로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는 점과 모든 자연적 현상은 연속적으로 진행되다는 논리는 중국 자연 사상에 깔린 기반으로 작용합니다.

추연은 또한 유교적인 원리도 이 오행론에 포함하였습니다. 그는 자연과학에 근거하여 중국은 세계의 1/81에 불과한 땅덩어리인데, 중국 본래 명칭은 적현신주라는 작은 주에 불과하다고 말합니다.

적현신주 안에는 9개의 주가 있고, 적현신주(중국) 밖에도 역시 9개의 나라가 있어, 모두 81개(9*9)를 이룹니다. 그러나 중국과 다른 8개 국가들은 바다를 경계로 하여 만날 수 없으며, 따라서 중국은 우주 안에 존재하는 작은 소우주의 개념으로 분석되는 것이지요. 그러나 맹자 등 유가사상가들 역시 중국 안에 이념적 영지 개념을 9주로 생각하였는데, 이것은 추연의 사상과도 일치합니다.

4. 음양사상에서의 기운

음양사상에서 말하는 <기>는 우주의 본원입니다. 세상에는 수많은 기가 흐르고 있는데, 이 기가 흘러 만물을 만들고 이 만물이 생성되는 과정은 음, 양, 오행이라는 법칙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므로, 세상의 모든 것은 다 법칙 안에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우주의 모든 기운은 음양오행안에 존재하는 것이지요.

훗날 풍수지리설에서 말하는 <기>도 음양오행에서 말하는 기입니다. 풍수지리는 인간이 가장 살기 좋은 기운이 있는 땅을 찾기 위해 <기>가 있는 터전을 찾고, 그곳에 터를 잡았을 때 개인이나 국가가 흥한다는 것을 기본으로 합니다. 이러한 좋은 기를 보통 <생기>라고 합니다.

우주의 본질이 기이기 때문에 기가 흐르지 않는 곳은 없습니다. 따라서 모든 우주에는 화, 목, 수, 금, 토 중 어느 하나의 오행이 작용하는 것이며, 이 오행의 흐름(기)는 오행 외에는 새로 생기는 것도 없고, 시작과 끝도 없는 영원히 흐르는 존재입니다. 이 기가 만물에 작용하면 오행이 흐르면서 인간의 생노병사, 길흉화복을 결정하게 되는데, 이러한 철학에서 음양오행이 인간철학에 적용되는 것입니다.

5. 음양오행 사상의 한계

음양오행사상은 중국 자연관을 크게 진보시켰지만, 반대로 중국에서 객관적 자연과학의 발달이 미진한 원인으로 자리잡습니다. 즉, 중국인들이 자연현상에 대하여 객관적인 진리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자연의 법칙론만을 맹신하게 된 것이지요. 근대 이후 서양인들이 중국인의 사고방식을 미신적으라고 질타하는 원인 중에서 이 음양오행사상의 영향이 큰 것은 사실입니다. (중국인들이 너무 음양오행의 단점만을 부각하여 의도적으로 중국 전체의 자연관을 수준 낮게 평가한 것은 더 큰 문제이구요.)

이 음양사상은 유교사상과 결부되면 음 - 양 중 <양>이 음보다 강한 것이라는 가부장적 원리로 전환됩니다. 예로, 남자는 여자보다 우월한 존재라는 등의 인식이 그것이지요. 또 이 음양오행의 자연관이 도교와 결부되면 미신적인 은둔 사상으로 전환되거나, 민란의 허무맹랑한 근거가 되기도 합니다. 예로 황색의 왕조가 잘못하고 있으니, 적색의 적미병들이 세상을 뒤엎는다는 식의 미신으로 이용되기도 하죠.

또 동양인의 자연관을 도참사상, 사주, 궁합, 팔자, 육갑 등으로 고정시킨 문제점도 있습니다. 음양사상은 잘 사용하면 득, 잘못사용하면 독의 사상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이 글에 대한 참고사항

1. 이 글에 대한 관련 사료는 이 사이트 검색창에서 자유롭게 검색가능합니다.(관련 검색어로 검색하세요)
   2. 이 글을 운영자 허락없이 불펌할 경우 티스토리에서 제공하는 <CALL BACK>기능이 자동으로 삽입됩니다.
   3. 관련 글 모음
방 : http://historia.tistory.com/category/동양사이야기/중국사이야기

<http://historia.tistory.com 역사전문블로그 히스토리아>

신고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