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매일 역사퀴즈 (2013. 3. 7. 목요일)

오늘의 제목는 <사랑과 종교사이> 입니다.

  - 반드시 컴퓨터용 수동 마우스를 사용해 주시고, 제출하기를 꼬옥~ 눌러주세요.
  - 점수와 후기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다음 회 난이도를 조절할 수 있답니다.

 

1. 다음 지문를 잘 읽고 물음에 답하세요~

 

카톨릭 교회에서는 남녀간의 애정보다는 신에 대한 헌신이 중요했다.

남녀가 사랑할 수 있는 날은 종교적 계율로 엄격하게 규제되었다. 우선 주일과 수요일, 금요일은 신에게 헌신하는 날이기 때문에 남녀간에 사랑은 금지되었다. 그 날짜는 1년 중 5개월에 이른다. 또 부활절이 되기 전 40일과 크리스마스 전 40일, 성찬예식 전 3일 등 교회 행사가 있기 전에는 마음을 경건하게 해야 하기 때문에 남녀간의 사랑을 금지하였다. 또, 남녀간에 잠지리를 갖게 되면 30일동안 교회에 나갈 수 없었기 때문에 교회에 나가기 위해서는 봉사와 헌납을 해야만 했다.

이 시대의 교회는 사람들의 기초적인 생활마저 규제하였다. 따라서 수백년 뒤, 이런 규제가 싫었던 일련의 예술가들은 교회의 신앙과 인간의 본성 및 이성을 조화하여 인간의 권리를 찾은 운동을 시작하였다. 르네상스와 종교개혁은 인간 본연의 욕구를 자연스럽게 표출하고자 하는 의도였다.

종교개혁 이후 최고의 바람둥이라는 카사노바는 교회의 주적이 되어 방랑하면서 프랑스 혁명사상을 전파하고 볼테르의 밑에서 혁명요원으로 활약했는데, 그 역시 담당 임무가 교회와 귀족들의 이중생활을 밝혀내고 그들의 약점을 잡아내는 것이었다.

 

 

1. 위 지문과 관련된 시기는 종교가 사회전반을 지배하던 서양의 특정 시대입니다. 위 시대와 관련된 인물로 가장 적합한 사람은 누구일까요?
① 아리스토텔레스        ② 아우구스티누스        ③ 하인리히 4세
④ 나폴레옹 3세           ⑤ 히틀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히스토리아 기업부설연구소


티스토리 툴바